병원소개

대학교수, 대한민국 명의 출신 의료진

병원소개
병원 소식
제목 [기사]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최홍식 회장, "외솔 조부님 한글사랑 목소리 의학 연구로 잇고 있죠"
날짜 2020-10-12 [08:55] count : 48


 

“외솔 조부님 한글 사랑 ‘목소리 의학’ 연구로 잇고 있죠”

 

 

20201006503501.jpg

 

서울 지하철 7호선 학동역 근처에 자리한 제일이비인후과 최홍식(67) 원장은 ‘한국 후두음성언어의학의 선구자’로 불린다. 

후두나 성대 등 발성 기관의 문제로 고통을 받는 이들에게 정상적인 목소리를 돌려주는 게 그의 일이다.


조용필과 윤형주 등 유명 가수들이 정기적으로 그를 찾아 성대 상태와 발성을 점검하고 있단다. 

그는 김대중과 박근혜 두 대통령의 이비인후과 자문의를 지냈고 <교육방송> ‘명의’로도 두 차례나 뽑혔다. 

지난해 연세대 의대에서 퇴임하고 지금은 대학 제자들과 함께 연 병원에서 의술을 펼치고 있다.


(중략)



출처 : 한겨레 


▼ 기사 자세히 보기 ▼

http://www.hani.co.kr/arti/society/ngo/964668.html

온라인상담